절실함

“우리가 광고에서 흔하게 듣는 ‘값싸고 품질좋은’이란 말은 사실 모순입니다.”

대학교 1학년 첫학기 어느 경제학 수업에서 교수님이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실제로 가격과 품질은 적어도 거시적으로는 양의 상관관계를 갖기 때문입니다. 그 교수님이 덧붙여 설명하신 것처럼, 같은 가격대의 다른 상품들보다 품질이 좋다거나 비슷한 수준의 품질을 지닌 경쟁제품들보다 가격이 낮다는 의미의 광고였을 테고 실제로 그렇게 말하는 것이 옳은 표현입니다. 물건을 만들 때에도, 가격대를 설정한 후에 품질을 극대화하든지 품질의 수준을 정한 후에 가격을 낮추려고 해야지, 그 두 가지를 한꺼번에 추구하면 방향성과 구심점을 잃게 됩니다.

비슷한 예로, 노력을 다하되 집착하지 않는다는 말 역시 실재적 모순입니다. 비슷한 노력을 하는 다른 이들보다 결과에 초연한 사람도 있고 자신이 집착하는 정도에 비해서 더 열심인 경우도 있겠으나, 노력과 집착의 관계는 가격과 품질의 관계 이상으로 본질적으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이 두 가지를 동시에 추구하는 것은 잘못된 방법입니다. 간혹 이 두 마리 토끼를 잡은 것처럼 보이는 사람도 사실은 “노력을 다하되 집착하지 않도록” 안간힘을 쓰며 거기에 집착하는 것일 뿐입니다. 결과에 집착하지 않기 위해 과정에 집착하는 것이지요.

가격과 품질 사이의, 그리고 노력과 집착 사이의 trade off dillemma에서 사실 우리가 찾고 있는 것은 각자 나름의 균형(balance)입니다. 경제학에서는 equilibrium이라고 하지요.

균형점이란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에 누군가에게 조언하는 일은 커녕 자신의 균형점을 찾기도 쉽지 않습니다. 내가 너무 쉽게 포기해 버리는 것은 아닐까, 지금 내 열심은 집착일까 아닐까 하는 고민에 정답이란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때로는 더 힘을 내야 한다는 걸, 또는 이제 그만해야 한다는 걸 알면서도 걸음을 떼기가 어려운 때도 있지요.

이 노래, 가사, 가수, 기타 참 좋네요.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