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체와 이미지

제가 코스타 간사를 하는 동안 가졌던 개인적인 – 그러니까 신학이나 사역에 대한 고민과는 별개로 – 어려움 한 가지는, 비판과 지적을 많이 하는 제 실체와 이미지였습니다. 실체와 이미지라고 표현한 이유는 그 둘 사이에 교집합과 차이점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저는 비판을 많이 했습니다. 지금 돌아보니 그 중에는 치기 어리다 싶을 만한 반항도 있었고 어쩌면 더 세게 싸웠어야 했을 부분도 있었습니다. 어쨌든 저는 내부적으로 문제를 제기하는 일이 잦았습니다.

이와 관련해서 제가 겪었던 어려움은, 다른 사람들이 저를 “비판하는 사람”이라는 이미지 프레임에 가두어 놓고 보는 것이었습니다. 그로 인한 오해로 답답하기도 또 주눅이 들기도 했습니다.

두 가지 예를 떠올려 보겠습니다. 한 회의에서 제가 발표를 마치자 어떤 분이 저에게 “왜 그렇게 비판적으로만 이야기하느냐”라고 하셨습니다. 구체적으로 어떤 부분이 비판적으로 들렸냐는 제 질문에, 그분은 저에게 뭐라고 딱히 지적할 수 있는 부분은 없지만 전체적인 “뉘앙스”가 비판적이었다고 하셨습니다. 그 이후로 다시 제 슬라이드를 펼쳐 보았으나, 저는 제 발표에서 비판적인 내용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코스타와 오래 함께 일해 온 어느 단체의 간사 한 분이 저에게 이메일을 보내셨습니다. 그 단체의 어느 간사와 코스타의 어느 간사 사이에 갈등이 있었는데, 그 문제로 제 기분이 상했다면 사과하고 싶다는 메일이었습니다. 그런데 저는 그 갈등에 대해서 잘 알지도 못했을 뿐 아니라, 그 때는 제가 이미 코스타 간사를 사임하고도 시간이 지난 시점이었습니다. 그 메일을 보내신 분이 잘못된 상상을 하셨는지 아니면 잘못된 상상을 한 누군가로부터 보고를 받으셨는지는 제가 알 수 없으나, 정보가 만들어지고 전달되는 어느 한 시점에서 그 갈등으로 인해 화가 나 있는 제 모습이 각색되었던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사랑했던 가수의 죽음과 그 아내의 석연치 않은 행동들이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그녀에게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서 그녀가 “그런 짓을 하고도 남을 사람”이라고 판단하는 것은 개인의 자유일지 모르지만, “그런 짓을 하고도 남을 사람”과 “그런 짓을 한 사람”의 차이는 뚜렷하게 구분되어야 합니다.

저는 그 발표에서 비판적인 내용을 쏟아낼 만한 사람이었고, 협력 단체와의 갈등 속에서 일선에 나와서 논쟁을 벌일 만한 사람이었습니다. 사실 바로 이런 이유로 저는 당시에 그 오해들에 대응할 자신감을 가질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 나는 이런 오해들을 받을만 하지” 라는 자책 때문이었습니다. 어쩌면 그 가수의 아내도 저와 같은 고민을 하고 있을 수도 있겠습니다. 그녀가 실제로 얼마나 나쁜 행동들을 어디까지 했는지 알 수는 없으나, 실제로 한 일이 아닌 했을 법한 일들을 근거로 그녀를 비난하는 일은 옳지 않아 보입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